핸드폰으로 보기

查看 168 推荐 1 ?? 0
?

Shortcut

Prev上一页 文章

Next下一页 文章

Larger Font Smaller Font 向上 向下 Go comment 附件

屏幕快照-2017-04-03-下午12.50.57.jpg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 황정순

낭송: 이성원(한국)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가능하다면 꽃밭이 있고

가까운 거리에 숲이 있으면 좋겠어


개울물 소리

졸졸거리면 더 좋을꺼야

잠 없는 나 당신 간지럽혀 깨워

아직 안개 걷히지 않은 아침 길

풀섶에 달린 이슬 담을 병 들고 산책 해야지


삐걱거리는 허리 쭈욱 펴 보이며

내가 당신 "하나 두울~"

체조 시킬거야


햇살이 조금 퍼지기 시작하겠지

우리의 가는 머리카락이

은빛으로 반짝일때

나는 당신의 이마에 오래 입맞춤 하고 싶어

사람들이 봐도 하나도 부끄럽지 않아


아주 부드러운 죽으로

우리의 아침식사를 준비 할거야

이를테면 쇠고기 꼭꼭 다져놓고

파릇한 야채 띄워 야채죽으로 하지

깔깔한 입안이 솜사탕 문 듯 할거야

이때 나직이 모짜르트를 올려 놓아야지


아주 연한 헤이즐넛을 내리고

꽃무늬 박힌 찻잔 두개에 가득 담아

이제 잉크냄새 나는 신문을 볼거야

코에 걸린 안경너머 당신의 눈빛을 읽겠지

눈을 감고 다가 가야지

서툴지 않게 당신 코와 맞닿을수 있어

강아지처럼 부벼 볼거야

그래보고 싶었거든


해가 높이 떠오르고

창 깊숙이 들던 햇빛 물러설 즈음

당신의 무릎을 베고

오래오래 낮잠도 자야지

아이처럼 자장가도 부탁해 볼까


어쩌면 그 때는

창 밖의 많은 것들

세상의 분주한 것들

우리를 닮아

아주 조용하고 아주 평화로울거야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당신의 굽은 등에 기대 울고 싶어

장작불 같던 가슴

그 불씨 사그러들게 하느라 참 힘들었노라

이별이 무서워 사랑한다 말하지 못했노라

사랑하기 너무 벅찬 그 때

나왜 그렇게 어리석었을까 말할거야


겨울엔

당신의 마른가슴 덮힌 스웨터를 뜰거야

백화점에 가서 잿빛모자 두개 사서 하나씩 쓰고

강변 찻집으로 나가 볼거야

눈이 내릴까


봄엔 

당신 연베이지빛 점퍼 입고

나 목에 겨자빛 실크 스카프 메고

이른 아침 조조 영화를 보러 갈까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같은


여름엔

앞산 개울가에 당신 발을 담그고

나 우리 어릴적 소년처럼

물고기 잡고 물장난 해보고

그런 날 바라보며 당신은 흐릿한 미소로

우리의 깊어가는 사랑을 확인하려 할거야


가을엔

희끗한 머리 곱게 빗고

헤이즐럿 보온병에 담아들고

낙엽 밟으러 가야지

저 벤치에 앉아 사진 하나 찍을까

곱게 판넬하여 창가에 놓아 두어야지


그리고, 그리고

서점엘 가는거야

책을 한아름 사서 들고 서재로 가는거야

지난날 우리둘 회상도 할겸


그렇게 아름답게 늙어가고 싶어

나 늙으면

그렇게 그렇게

당신과 살아가고 싶어

TAG •

  1. 시조 허공 외2수 - 허창렬

    허공 허창렬 장성이 높다한들 내맘보다 높을소냐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리 없거마는 사람들 제 안 오르고 층계만 높다 하더라 감자꽃 필무렵에 내맘의 빈터밭에 감자심은 이 뉘더냐 찔레꽃 하아얗게 피여올라 또 새봄을 알리네 두어라 내마음도 푸른줄을 ...
    Date2017.04.20 Category시,랑송 Views278
    Read More
  2. 파도 - 리명호

    파도 리명호 무수한 꿈이 모여 밀고 밀며 떠난 여정 피안(彼岸)을 찾는 길이 어찌 순탄만 하오리까 해 뜨는 수평선에는 아침노을 밝더이다 사대양 오대주를 방랑하는 서러움에 고향땅 모래톱이 그리워 오열하오 부서져 쪼각난 고통 그 눈물도 쓰고 짭고... 신...
    Date2017.04.20 Category시,랑송 Views270
    Read More
  3. 나팔꽃( 2 ) - 허창렬

    나팔꽃 허창렬 필요 이상 착하게 살지를 말어라 쓸데 없이 고상하게 살지를 말어라 뒤 돌아보면 덕지덕지 눈물이 얼룩졌잖아 태연한척ㅡㅡ, 아무렇치도 않은척 애써 그렇게 살지를 말어라 상처마다 얼룩덜룩 멍이 들어 있잖아 시퍼렇게 피 멍이 든 가슴에서는...
    Date2017.04.20 Category시,랑송 Views251
    Read More
  4. 나팔꽃( 1 ) 허창렬

    나팔꽃 허창렬 무거운 짐 머리에 이고 오늘도 당신은 먼 길 떠나갑니다 락엽이 우수수 발목 잠글 때 나는 어두커니 바자굽에 기대 섭니다 눈이 시리옵니다 등에 젖은 소금을 톡톡 뿌려봅니다 손발이 간지러워 저절로 온몸에 소름이 쫘악 돋칩니다 우리들에게 ...
    Date2017.04.20 Category시,랑송 Views253
    Read More
  5. 바다는 뭉치는 것이다 - 변창렬

    바다는 뭉치는 것이다 변창렬 낯선 물방울들이 수평선 하나로 엉키여 바다가 된다 하늘에서 온 물은 희고 산에서 들에서 강따라 온 물은 검다 검고 희고가 서로 맞부비다나니 파도가 된 것이다 파도는 성씨가 없다 피줄도 없다 물수자 하나로는 너무 약하다 ...
    Date2017.04.13 Category시,랑송 Views425
    Read More
  6. 시낭송추천_城汕浦-이생진詩

    이생진 詩 이성일 낭송 아침 여섯 시 어느 동쪽이나 그만한 태양은 솟는 법인데 城汕浦에서만 해가 솟는다고 부산 피운다 태양은 수만개 유독 城汕浦에서만 해가 솟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은 무슨 이유인가 나와서 해를 보라 하나 밖에 없다고 착각해 온 해를 ...
    Date2017.04.12 Category시,랑송 Views186
    Read More
  7. 한 로무자의 죽음 - 하나

    한 로무자의 죽음 하나 살꽃이 용접불꽃으로 팍 팍 튀며 공장안 구석 구석과 밑바닥이 단단한 철판위에 촛불로 떨어진다 밀어 내고 끌어안고 짓 밟히고 부서지다 나중에 쓰레기로 내버려지는 그 작은 뜨거움들. 웃으며 바다 건너 고향으로 보내는 골회함엔 소...
    Date2017.04.12 Category시,랑송 Views168
    Read More
  8. [홍진영.다이아.김연자] "꽃,달,술" M/V

    작사: 유니스 , 정채연 , 예빈 , 79 작곡: 유니스 , 정채연 , 예빈 , 79 편곡: 79 술잔은 채워야 제 맛이지 한 잔만 더 따라줘요 아니야 오늘은 반 잔만 할래 내 님 어디 계신가요 당신이 떠난 이 자리에서 나 홀로 또 술 한잔해 내 꿈속에 오늘밤도 찾아와서...
    Date2017.04.10 Category동영상 Views240
    Read More
  9. 시랑송_청명이면 난 죄인이 됩니다 - 허창렬

    청명이면 난 죄인이 됩니다 허창렬 새삼스러울것도 없는 그런 날입니다 손톱 깎고 발톱 깎고 머리 가쯘히 자르고 양복에 넥타이까지 받쳐 매고 정갈하게 "수인복" 으로 갈아 입습니다 산이 되셨고 바람이 되셨고 구름이 되셨을 내 부모님 앞에 서면 난 가슴이...
    Date2017.04.06 Category시,랑송 Views283
    Read More
  10. 김춘산 가사 <꽃> 외 4수

    꽃 김춘산 바람에 날리는 꽃잎 보면서 난 꽃이 아름다운 줄 알았다 눈가에 떨어져 눈물이 되고 가슴에 떨어져 아픔 되는 날 네가 한 송이 꽃인 줄 알았다 네가 피어있는 꽃인 줄 알았다 우린 왜 아파야 서로를 알고 또 얼마 아파야 소중을 알가 바람이 부는 ...
    Date2017.04.06 Category가사 Views226
    Read More
  11. 나들이 - 김춘산

    나들이 김춘산 내가 네 맘속에 들어갔을 때 넌 하나의 초불이 되여 심지 태우며 울었다. 네가 내 맘속에 들어왔을 때 난 하나의 강이 되여 파도 출렁이며 울었다. 창을 열면 바람이 통하고 마음을 열면 사랑이 통해서 초불은 꺼지지 않은 장명등이 되고 싶었...
    Date2017.04.06 Category시,랑송 Views300
    Read More
  12. 시낭송추천_목련꽃 - 조영민

    목련꽃 - 조영민 낭송: 고은하(한국) 꽃이 문을 꽝 닫고 떠나 버린 나무 그늘 아래서 이제 보지 못할 풍경이, 빠금히 닫힌다 보고도 보지 못할 한 시절이 또 오는 것일까 닫히면서 열리는 게 너무 많을 때 몸의 쪽문을 다 열어 놓는다 바람이 ...
    Date2017.04.04 Category시,랑송 Views181
    Read More
  13. 시낭송추천_보고싶은 어머니 - 백학 이동규

    보고싶은 어머니 ---백학 이동규 낭송: 고은하(한국) 그리 쉽게 가실걸 왜 그리 많은 정을 남기셧나요 육신에 스며든 병마에 얼마나 아프고 힘드셧나요 혼자만 스스로 이별 준비를 하셨을 어머니만 생각하면 하염업는 눈물이 멈줘지지 않습니다 힘드셔도 막둥...
    Date2017.04.04 Category시,랑송 Views282
    Read More
  14. 시낭송추천_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 황정순 낭송: 이성원(한국)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가능하다면 꽃밭이 있고 가까운 거리에 숲이 있으면 좋겠어 개울물 소리 졸졸거리면 더 좋을꺼야 잠 없는 나 당신 간지럽혀 깨워 아직 안개 걷히지 않은 아...
    Date2017.04.03 Category시,랑송 Views168
    Read More
  15. 시낭송추천_아버지의 눈물

    아버지의 눈물 -이채 낭송: 고은하(한국) 남자로 태어나 한평생 멋지게 살고 싶었다 옮은 것은 옮다고 말하고 그른 것은 그르다고 말하며 떳떳하게 정의롭게 남자보다 강한것이 아버지라 했던가 나 하나만을 의지하며 살아온 아내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Date2017.04.03 Category시,랑송 Views202
    Read More
  16. 시랑송_벚꽃이 필 무렵 - 허창렬

    벚꽃이 필 무렵 허창렬 해마다 이맘때면 눈물이 흥건한 사쿠라 꽃이 핍니다 사찌꼬도 미찌꼬도 아닌 내 누님이 저 멀리 새파란 하늘을 이고 타박타박 내게로 걸어 오십니다 펄쩍 문을 열고 들어섰다가는 반가워 엉거주춤 일어서는 나를 못 본척 멀리 다시 어...
    Date2017.04.01 Category시,랑송 Views286
    Read More
  17. 시랑송_무릎 - 조광명

    무릎 시: 조광명 랑송: 김연 언제부터인가 내 무릎은 굽힐 때마다 녹 쓴 경첩처럼 삐걱이는 소리를 낸다. 그 소리가 아츠러운 비명인듯 엄마는 흠칫흠칫 놀라시고 껍질만 남은 손으로 내 무릎을 만지며 눈물 없는 울음을 꺼이꺼이 우신다. 울긴 왜 울어요? 엄...
    Date2017.03.31 Category시,랑송 Views194
    Read More
  18. 바람 - 허창렬

    바람 허창렬 풀밭에 누워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걸가 두 손을 호주머니에 집어 넣고 떨고 있는 풀들에게 지금 무슨말을 속삭이는걸가 바람아 나보고 이제 어쩌란 말이냐 바람아 나보고 이제 어쩌란 말이냐 한포기 풀인데 군락을 이룬 반나절의 숲인데 와...
    Date2017.03.28 Category시,랑송 Views238
    Read More
  19. 고추 - 변창렬

    고추 변창렬 생겨서부터 쳐들고 있더니 익어서도 빳빳하다 자꾸 위로만 쳐다 보길레 높은데 살고 싶어서 일가 이듬해는 옥상에 심어 놨었다 그래도 역시 쳐들고 있다 한번 치켜 들면 숙어 들 줄 모르는 너 맨날 쳐들고 있으면 어떡하냐 처지기라도 할텐데--- ...
    Date2017.03.28 Category시,랑송 Views275
    Read More
  20. 소나무 - 변창렬

    소나무 변창렬 나무라고 이름 지어 나무가 되였을거다 잎을 보자 꼭 풀잎을 닮았고 실 뿌리를 보자 꼭 쑥대를 닮았다 잡초가 되려다 키가 커서 나무가 되였는지 쑥대가 되려다 뿌리가 굵어 나무로 되였는지 나무로 될바엔 사철푸른 나무로 되자고 속속들이 이...
    Date2017.03.28 Category시,랑송 Views2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