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으로 보기

查看 313 推荐 0 ?? 0
?

Shortcut

Prev上一页 文章

Next下一页 文章

Larger Font Smaller Font 向上 向下 Go comment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로 중국여행사들이 한국행 여행상품 판매를 중단키로 하면서 중국 내 재외공관들이 오는 15일부터 개인 관광객(산커·散客)에 대한 비자 발급에 들어간다.

이처럼 중국 재외공관이 한국행 비자 발급을 직접 맡게 되면 연간 비자발급 건수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11일 동북3성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이 이달 초 주요 여행사를 대상으로 여행상품 판매 중단을 구두로 지시했고 지역별로도 당국이 여행업계에 이런 방침을 재확인해 관광객이 여행사를 통해 비자를 발급받을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주중 대한민국대사관, 총영사관 등 중국 내 13개 공관은 한국행을 바라는 산커의 개인비자 발급 신청을 접수하고 발급할 계획이다.

한국비자 발급건수가 가장 많은 재외공관 중 하나인 랴오닝(遼寧)성 주 선양(瀋陽) 한국총영사관은 작년 30만건가량의 단체·개인 관광객 비자를 처리했으나 앞으로 개인 신청만 받으면 연말까지 23만건 정도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자 발급건수를 기준으로 볼 때 20% 정도 발급이 감소할 전망이다.

이는 관광객이 여행사를 통해 비자발급을 대행시키면 먼 거리에 있는 공관을 찾아가는 번거로움을 덜고 심사기간이 단축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주 선양 총영사관의 경우 랴오닝성 뿐만 아니라 지린(吉林)성,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인근 성(省) 거주민의 비자 발급을 관할하고 있어 관광객 입장에서 단체관광을 선택해 여행사에 대행시키는 것이 시간·교통상으로 편리하다. 

각 공관은 지난 6일부터 오는 14일까지 기존에 진행해온 단체 관광객 비자발급과 개인비자 발급을 병행하고 있다.

비자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모든 영사들이 24시간 비상대기에 들어간 곳도 있다.

주중 재외공관측은 "내주에 본격적으로 개인비자만 발급하면 한국으로 가려는 관광객들로 공관 주변이 북적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CLOSE